로고

광진구, 빈 시간과 빈 공간을 활용해 주차난 해소

노상 거주자우선주차지정구간, 유휴시간 활용해 타인과 공유중곡동 일대 구유지 일부, 주민들을 위한 주차공간으로 조성

참좋은지방정부 | 기사입력 2020/09/14 [23:33]

광진구, 빈 시간과 빈 공간을 활용해 주차난 해소

노상 거주자우선주차지정구간, 유휴시간 활용해 타인과 공유중곡동 일대 구유지 일부, 주민들을 위한 주차공간으로 조성

참좋은지방정부 | 입력 : 2020/09/14 [23:33]
짜투리땅 주차장
짜투리땅 주차장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주택가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10일부터 거주자우선주차 구역을 대상으로 ‘1주차구획 2차량 나눠쓰기’를 실시한다.

‘1주차구획 2차량 나눠쓰기’는 노상 거주자우선주차지정구간 이용자가 사용하지 않는 유휴시간에 다른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거주자우선주차 공유제도이다.

이 제도는 주차난 해소와 주차공유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정 이용자 외에 가족이나 이웃주민, 인근 상인 등 타인의 차량 1대를 더 등록하여 사용하면 된다.

거주자우선주차 나눠쓰기 제도에 참여할 경우, 다음연도 거주자우선주차장 순환배정 신청 시 배정 가점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광진구시설관리공단 주차사업팀 또는 광진구 교통지도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와 더불어 구는 부족한 주차공간을 확보하고, 지역주민에게 주차 편의를 제공하고자 토지 소유자가 활용하지 않는 나대지를 주차장으로 조성하는 ‘자투리땅 주차장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광진구는 올해 중곡동 일대에 위치한 구유지 중 자투리땅 일부를 주차장으로 조성했다. 이번에 조성된 자투리땅 주차장은 총 2면(164.5㎡)으로, 전일 거주자우선주차제로 운영되며, 이용료는 월 5만원이다.

‘거주자우선주차 나눠쓰기’와 ‘자투리땅 주차장’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광진구시설관리공단 거주자우선주차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받아 작성한 후 광진구시설관리공단으로 방문 또는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자투리땅 주차장 조성 사업은 면당 200만 원 이하로 주차장 조성이 가능한 부지이면 신청 가능하고, 1년 이상 개방할 수 있어야 한다.

주차장 조성비용은 전액 구에서 부담하며, 소유자는 운영수익금 전액 지급 또는 재산세 면제 중 1가지를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구는 이 사업을 지난 2010년부터 시작해 현재 총 32면(사유지 25명, 국·공유지 7면)을 조성했다.

이 밖에도 구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어플을 통해 유휴 주차공간을 여러 사람이 나누어 쓰는 ‘거주자우선주차 공유사업’과 담장을 허물어 주차장을 조성하는 ‘그린파킹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구는 이를 홍보하기 위해 관내 마을버스 19대 내·외부에 홍보물을 설치하여 오는 연말까지 운행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우리 구는 주민들의 주차공간 부족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소하고자 빈 시간과 빈 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주차공유사업을 함께 해주는 주민들에게 인센티브도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참여 부탁드리고, 이 외에도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언제든 제안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이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