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순천에서 만나는 ‘백두대간과 산경표’

국립산악박물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찾아가는 숲길 전시관 개최

참좋은지방정부 | 기사입력 2022/10/14 [14:38]

순천에서 만나는 ‘백두대간과 산경표’

국립산악박물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찾아가는 숲길 전시관 개최

참좋은지방정부 | 입력 : 2022/10/14 [14:38]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이사장 전범권) 국립산악박물관은 10월 18일(화)부터 26일(수)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찾아가는 숲길전시관’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산의 날’ 기념행사 및 산림문화박람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산림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하였다.

 대표적인 유물은 우리나라 고유 지리체계인 백두대간과 이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지리서『산경표』이다. 산경표는 조선후기 실학자 여암 신경준이 1770년 동국군현연혁표(장서각 소장)와 함께 동국문헌비고, 여지고 ‘산천’의 내용을 바탕으로 하여 만든 것으로 알려진 대한민국 산줄기 체계표이다. 또한, 백두대간의 금강산과 설악산 그리고 지리산을 오른 선조들의 유산기와 그림도 전시할 예정이다.

 10월 18일(화) ‘산의 날’ 행사장인 순천만국가정원 동문 잔디마당 일원에서, 20일(목)부터 26일(수)까지는 순천만국가정원국제습지센터 1층 로비로 옮겨 진행한다.

 전범권 이사장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국립산악박물관의 ‘찾아가는 숲길 전시’를 진행하게끔 협조해주신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전시가 우리나라 고유 지리체계와 다양한 산림문화, 국립산악박물관의 유물 수집 성과를 국민에게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립산악박물관 누리집(http://nmm.forest.go.kr) 또는 학예연구실(033-636-4457)로 문의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축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