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북구, 읽기 어려운 옛날 토지·임야대장 우리말로 쉽게 바꾼다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 기사입력 2023/02/21 [17:29]

강북구, 읽기 어려운 옛날 토지·임야대장 우리말로 쉽게 바꾼다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 입력 : 2023/02/21 [17:29]

- 구(舊)) 토지임야대장의 한글 변환 올해 중 데이터베이스 구축

- 구민들이 쉽게 행정자료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서울 강북구(구청장 이순희)가 올해 한자로 작성되어 읽기 어려운 구(舊) 토지대장과 임야대장을 한글로 쉽게 바꾸어 민원인의 지적업무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고 밝혔다.

 

토지·임야대장은 지번, 지목, 면적 등 토지의 표시를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기록대장으로 영구 보존문서이자, 토지행정의 기초가 되는 중요한 자료이다.

 

그러나, 구(舊) 토지·임야대장은 1910년 토지조사사업 당시 일제에 의해 만들어져 명치(明治), 대정(大正), 소화(昭和) 등 일본식 연호가 표기되어 있고 대부분의 내용이 한자 수기로 작성되어 글자 식별이 난해하며 내용 이해에 대한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강북구는 기존 한자로 작성된 옛날 토지·임야대장 약 5만 4천면(面)의 지번, 지목, 면적, 기준수확량등급, 소유자 정보 등을 한글로 해석하고 일본식 연호를 세계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기년법인 서기 연도로 변환하여 올해 안에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할 예정이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구민들이 보다 쉽게 행정자료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창씨개명, 일본식 성명과 한자어 정리로 일제 잔재 청산과 민원응대시간 감소로 지적(地籍) 행정업무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읽기 어려운 구토지대장.  ©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 읽기 어려운 구토지대장 한글화하여 읽기 쉬워진 변환본.  ©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이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