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논산시, 태풍 ‘바비’ 촘촘한 비상대응체제 시민 피해 최소화

황명선 논산시장 “시민의 재산과 생명보호를 최우선으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할 것”

참좋은지방정부 | 기사입력 2020/08/26 [04:09]

논산시, 태풍 ‘바비’ 촘촘한 비상대응체제 시민 피해 최소화

황명선 논산시장 “시민의 재산과 생명보호를 최우선으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할 것”

참좋은지방정부 | 입력 : 2020/08/26 [04:09]

논산시가 제 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함에 따라 시민 안전을 보호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시는 태풍예비특보 단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태풍특보 해제 시까지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집중호우 피해지역 재발방지와 인명 및 시설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시는 산사태 대비 배수로와 침수 우려지역에 대한 점검은 물론 상습침수 지하차도 펌프시설, 관내 배수펌프장, 저지대 침수우려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을 완료했으며, 다중이용시설 및 옥외광고물 점검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태풍 사전대비 조치사항 등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고, 마을 방송, SNS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서 위험지역 접근금지, 통제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지난 번 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과 산사태, 낙석, 붕괴 우려가 있는 취약시설·지역에 추가 피해가 발생해서는 안된다”며 “많은 양의 호우와 강풍이 예보된 만큼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황 시장은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비상대책을 마련하고, 만일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한다”면서 “특히 피해복구의 경우 단순 원상회복이 아닌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 근본적인 복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8호 태풍 ‘바비’는 강한 비와 바람을 동반하며 26일부터 서귀포 서쪽 약 120km 부근 해상을 지나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지난 2012년 800억 원의 피해를 입힌 태풍 ‘볼라벤’과 유사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이슈 많이 본 기사